[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이태훈의 사진으로 보는 세계 여행] 시리즈는 전 세계 주요 국가와 도시 그리고 세계인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 매주 1편 씩 선보일 수 있도록 기획된 시리즈입니다.




여행 후 남는 건 사진밖에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여행지의 기억과 분위기를 기록하는 최고의 수단 사진. 한 장의 사진에는 수백가지의 사연과 이야기가 담겨 있다. 여행가이자 사진 작가이기도 한 저자가 전 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사진과 그 풍경에 대한 짧막한 설명으로 구성된 이 책은 한 장의 풍경 뒤에 담긴 흥미로운 이야기를 조용한 목소리로 들려준다.

사진을 보고 있으면 마치 누군가의 안내를 받으며 세계여행을 하고 있는 듯한 즐거운 착각에 빠지게 된다. 바쁜 일상의 틈, 자신만의 작은 세계여행을 떠나 보자.




저자 - 이태훈
강원도 태백에서 태어나 첩첩산중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고교 시절 청계천 중고서점에서 여행가 김찬삼 선생님의 책을 만나면서 세계여행가를 꿈꾸게 되었다. 항상 산 너머 세상을 동경하던 소년에게 어느덧 여행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꿈이 되었다. 간절하게 바라면 이뤄진다고 하지 않던가!
대학생이 되었을 때 해외여행 자유화가 되면서 꿈은 바로 현실이 되었다.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돈으로 세계여행을 떠났고 여행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의 사진 속에서 영화 같은 낭만적인 정열과 동화 같은 순수한 감동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것은 자연과 인간에게서 푸릇한 생명을 포착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에게 대학 시절은 아르바이트와 여행 이 두 가지만으로도 충분했다. 배낭여행이라는 개념도 없을 때 여권을 몇 번이나 바꾸면서 여행을 다녔고,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서는 죽을 고비도 넘겼다.

대학을 졸업한 후 스포츠서울 기자로 있는 동안 연봉의 1/3을 여행에 투자하며 세계를 누볐고, 이제는 잘 다니던 신문사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여행을 본업으로 삼기위해 카메라를 들고 세상 이곳 저곳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다.
세계 80개국 500개 도시를 여행하는데 꼬박 20년이 걸렸지만 히딩크의 말처럼 그는 여전히 배고픈 여행자다.

현재는 매일경제신문 여행 칼럼리스트,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강사,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 아카데미 강사, 대한항공 사진 심사위원, 항공사진 전문가, CJ 오쇼핑 여행 패널, 여가문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끌리다, 거닐다, 홀리다』, 『하늘이 내린 선물』, 『하늘에서 본 대한민국』, 『일생에 한번은 꼭 만나야 할 곳 100』, 『뷰티풀 유럽여행』, 『뷰티풀 티베트여행』, 『뷰티풀 인디아』, 『뷰티풀 코리아』, 『예술의 도시』 등이 있다.




아드리아 해의 보석, 발칸(크로아티아·몬테네그로·슬로베니아)
푸른 아드리아 해를 끼고 있는 두브로브니크의 전경
예술가와 유럽인들이 열광하는 도시
붉은 지붕과 푸른빛의 아드리아 해를 만나다
3년간 폭격으로 폐허가 되었던 두브로브니크
깎아지른 절벽 위에 세워진 도시
해상 중계무역으로 번성을 누리다
사람 이외는 자동차도 다닐 수 없는 플라차Placa 거리
구시가지를 지켜주는 성벽
도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성곽 여행
진정한 아드리아 해를 만끽하다
따스한 인간애가 스민 중세의 골목길
단 3개의 문 밖에 없는 구시가지 성벽
소박한 꿈이 묻어있는 중세 도시
대리석과 돌로만 지은 도시
야외 건축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도시
고풍스런 분위기의 세계문화유산
중세 골목길에서 우아한 저녁 식사를 하다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좋다.
한 여름 밤의 꿈, 두브로브니크 축제
로마와 켈트족의 뿌리를 둔 크로아티아인
한 편의 서정시가 그려진다.
디오클레시아누스 황제의 사랑과 열정이 담긴 스플릿
세계문화유산 디오클레티안 궁전
시간이 정지 된 듯한 구시가지
고풍스런 중세의 거리를 거닐다
좁은 골목이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스플릿
느림의 미학을 잠시 느끼다
서민적 향기가 스민 중세의 도시
목련 꽃이 흐드러진 자그레브
가톨릭의 신앙심이 도시를 살리다
자그레브의 랜드 마크가 되는 ‘옐라치치’라는 광장
동유럽에 핀 이슬람의 꽃, 모스타르
이슬람의 코란이 울려 퍼지는 도시
‘작은 터키’라고 불리는 모스타르
강을 중심으로 가톨릭과 이슬람 문화가 만나다
이슬람 양식의 스타리 모스트 다리
모든 것이 정지된 코터르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코터르
베네치아 공국의 속국이 된 코터르
낡고 초라한 구시가의 풍경
중세풍의 성곽 입구
바이올린 소나타가 울려 퍼진 피란
작은 베네치아’라는 별칭이 있는 항구도시
지중해 풍의 건축물이 인상적인 피란 구시가지
베네치아 풍의 도시, 피란
지도 없이 무작정 걸어도 좋은 도시
소박한 일상들이 펼쳐지는 골목길의 풍경
‘작은 프라하’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류블랴나
꿈과 자유의 스민 도시
한 편의 아름다운 음악이 흐르는 도시
작은 도시엔 언제나 낭만이 흐른다.
비스듬히 파고드는 오후의 햇살
바람에 일렁이며 춤을 추는 작은 꽃들
저자소개


키워드 : 리디북스, 리디, ridi, ridibooks, 전자책, e북, 이북, 책, 무료책, ebook, 베스트셀러, 책추천, 추천도서, 무료전자책, 무료이북, 무료ebook, 여행, 해외여행, 세계여행, 유럽, 휴가, 여름
Add to list
Free
95
4.8
User ratings
4
Installs
1,000+
Concerns
0
File size
22656 kb
Screenshots
Screenshot of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Screenshot of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Screenshot of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Screenshot of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About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이태훈의 사진으로 보는 세계 여행] 시리즈는 전 세계 주요 국가와 도시 그리고 세계인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 매주 1편 씩 선보일 수 있도록 기획된 시리즈입니다.




여행 후 남는 건 사진밖에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여행지의 기억과 분위기를 기록하는 최고의 수단 사진. 한 장의 사진에는 수백가지의 사연과 이야기가 담겨 있다. 여행가이자 사진 작가이기도 한 저자가 전 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사진과 그 풍경에 대한 짧막한 설명으로 구성된 이 책은 한 장의 풍경 뒤에 담긴 흥미로운 이야기를 조용한 목소리로 들려준다.

사진을 보고 있으면 마치 누군가의 안내를 받으며 세계여행을 하고 있는 듯한 즐거운 착각에 빠지게 된다. 바쁜 일상의 틈, 자신만의 작은 세계여행을 떠나 보자.




저자 - 이태훈
강원도 태백에서 태어나 첩첩산중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고교 시절 청계천 중고서점에서 여행가 김찬삼 선생님의 책을 만나면서 세계여행가를 꿈꾸게 되었다. 항상 산 너머 세상을 동경하던 소년에게 어느덧 여행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꿈이 되었다. 간절하게 바라면 이뤄진다고 하지 않던가!
대학생이 되었을 때 해외여행 자유화가 되면서 꿈은 바로 현실이 되었다.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돈으로 세계여행을 떠났고 여행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의 사진 속에서 영화 같은 낭만적인 정열과 동화 같은 순수한 감동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것은 자연과 인간에게서 푸릇한 생명을 포착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에게 대학 시절은 아르바이트와 여행 이 두 가지만으로도 충분했다. 배낭여행이라는 개념도 없을 때 여권을 몇 번이나 바꾸면서 여행을 다녔고,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서는 죽을 고비도 넘겼다.

대학을 졸업한 후 스포츠서울 기자로 있는 동안 연봉의 1/3을 여행에 투자하며 세계를 누볐고, 이제는 잘 다니던 신문사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여행을 본업으로 삼기위해 카메라를 들고 세상 이곳 저곳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다.
세계 80개국 500개 도시를 여행하는데 꼬박 20년이 걸렸지만 히딩크의 말처럼 그는 여전히 배고픈 여행자다.

현재는 매일경제신문 여행 칼럼리스트,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강사,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 아카데미 강사, 대한항공 사진 심사위원, 항공사진 전문가, CJ 오쇼핑 여행 패널, 여가문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끌리다, 거닐다, 홀리다』, 『하늘이 내린 선물』, 『하늘에서 본 대한민국』, 『일생에 한번은 꼭 만나야 할 곳 100』, 『뷰티풀 유럽여행』, 『뷰티풀 티베트여행』, 『뷰티풀 인디아』, 『뷰티풀 코리아』, 『예술의 도시』 등이 있다.




아드리아 해의 보석, 발칸(크로아티아·몬테네그로·슬로베니아)
푸른 아드리아 해를 끼고 있는 두브로브니크의 전경
예술가와 유럽인들이 열광하는 도시
붉은 지붕과 푸른빛의 아드리아 해를 만나다
3년간 폭격으로 폐허가 되었던 두브로브니크
깎아지른 절벽 위에 세워진 도시
해상 중계무역으로 번성을 누리다
사람 이외는 자동차도 다닐 수 없는 플라차Placa 거리
구시가지를 지켜주는 성벽
도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성곽 여행
진정한 아드리아 해를 만끽하다
따스한 인간애가 스민 중세의 골목길
단 3개의 문 밖에 없는 구시가지 성벽
소박한 꿈이 묻어있는 중세 도시
대리석과 돌로만 지은 도시
야외 건축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도시
고풍스런 분위기의 세계문화유산
중세 골목길에서 우아한 저녁 식사를 하다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좋다.
한 여름 밤의 꿈, 두브로브니크 축제
로마와 켈트족의 뿌리를 둔 크로아티아인
한 편의 서정시가 그려진다.
디오클레시아누스 황제의 사랑과 열정이 담긴 스플릿
세계문화유산 디오클레티안 궁전
시간이 정지 된 듯한 구시가지
고풍스런 중세의 거리를 거닐다
좁은 골목이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스플릿
느림의 미학을 잠시 느끼다
서민적 향기가 스민 중세의 도시
목련 꽃이 흐드러진 자그레브
가톨릭의 신앙심이 도시를 살리다
자그레브의 랜드 마크가 되는 ‘옐라치치’라는 광장
동유럽에 핀 이슬람의 꽃, 모스타르
이슬람의 코란이 울려 퍼지는 도시
‘작은 터키’라고 불리는 모스타르
강을 중심으로 가톨릭과 이슬람 문화가 만나다
이슬람 양식의 스타리 모스트 다리
모든 것이 정지된 코터르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코터르
베네치아 공국의 속국이 된 코터르
낡고 초라한 구시가의 풍경
중세풍의 성곽 입구
바이올린 소나타가 울려 퍼진 피란
작은 베네치아’라는 별칭이 있는 항구도시
지중해 풍의 건축물이 인상적인 피란 구시가지
베네치아 풍의 도시, 피란
지도 없이 무작정 걸어도 좋은 도시
소박한 일상들이 펼쳐지는 골목길의 풍경
‘작은 프라하’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류블랴나
꿈과 자유의 스민 도시
한 편의 아름다운 음악이 흐르는 도시
작은 도시엔 언제나 낭만이 흐른다.
비스듬히 파고드는 오후의 햇살
바람에 일렁이며 춤을 추는 작은 꽃들
저자소개


키워드 : 리디북스, 리디, ridi, ridibooks, 전자책, e북, 이북, 책, 무료책, ebook, 베스트셀러, 책추천, 추천도서, 무료전자책, 무료이북, 무료ebook, 여행, 해외여행, 세계여행, 유럽, 휴가, 여름

User reviews of [세계여행] 한 여름밤의 꿈 아드리아 해
Write the first review for this app!
Android Market Comments
No comments in the Android market y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