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철 시집

박용철 시집


1930년대 순수문학을 이끈 박용철의 시집입니다

-------

Powered by 3rdpub!

'3rdpub'으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책을 볼 수 있습니다.

커버/목록 선택으로 원하는 연재분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애플리케이션이 종료될 때 자동으로 현재 읽던 위치를 기억해 둡니다. 다음 실행 때 읽던 부분을 빠르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텍스트화면에서 메뉴버튼으로 글자크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

박용철(朴龍喆, 1904년 6월 21일 ~ 1938년 5월 12일
한국의 시인이다. 문학평론가, 번역가로도 활동했다. 아호는 용아(龍兒).

전라남도 광산군(현 광주광역시)에서 출생했다. 배재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도쿄 아오야마 학원과 연희전문에서 수학하였다.

일본 유학 중 시인 김영랑과 교류하며 1930년 《시문학》을 함께 창간해 문학에 입문하였다. 1931년 《월간문학》, 1934년 《문학》을 창간하여 순수문학 계열에서 활동했다. "나 두 야 간다/나의 이 젊은 나이를/눈물로야 보낼거냐/나 두 야 가련다"로 시작되는 대표작 〈떠나가는 배〉 등 시작품은 초기에 많이 발표했고, 이후로는 주로 극예술연구회의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해외 시와 희곡을 번역하고 평론을 발표하는 방향으로 관심을 돌렸다.

1938년 결핵으로 요절하여 자신의 작품집은 생전에 내보지 못했다. 박용철이 사망하고 1년 뒤에 《박용철전집》이 시문학사에서 간행되었다. 전집의 전체 내용 중 번역이 차지하는 부분이 절반이 넘어, 박용철의 번역 문학에 대한 관심을 알 수 있다. 괴테, 하이네, 릴케 등 독일 시인의 시를 많이 번역했다. 번역 희곡으로는 셰익스피어의 《베니스의 상인》, 입센의 《인형의 집》 등이 있다. 극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며 번역한 작품들이다.

박용철은 1930년대 문단에서 임화와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으로 대표되는 경향파 리얼리즘 문학, 김기림으로 대표되는 모더니즘 문학과 대립하여 순수문학이라는 하나의 흐름을 이끌었다. 김영랑, 정지용, 신석정, 이하윤 등이 박용철과 함께 순수시를 옹호하는 시문학파 시인들이다. 박용철의 시는 대체로 김영랑이나 정지용의 시에 비하면 시어가 맑지도 밝지도 못한 결함이 있지만, 그의 서정시의 밑바닥에는 사상성이나 민족의식 같은 것이 깔려 있어, 그 점이 김영랑, 정지용의 시에서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특색이라는 평가가 있다. 그의 시는 릴케와 키에르케고르의 영향을 받아 회의·모색·상징 등이 그 주조를 이루었다.

광주에 생가가 보존되어 있고 광주공원에는 〈떠나가는 배〉가 새겨진 시비도 건립되어 있다.


------

작가 소개와 작품 소개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는 위키백과 "박용철" 항목의 역사를 참고해 주십시오.
Add to list
Free
91
4.6
User ratings
17
Installs
5,000+
Concerns
0
File size
430 kb
Screenshots
Screenshot of 박용철 시집 Screenshot of 박용철 시집

About 박용철 시집
1930년대 순수문학을 이끈 박용철의 시집입니다

-------

Powered by 3rdpub!

'3rdpub'으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책을 볼 수 있습니다.

커버/목록 선택으로 원하는 연재분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애플리케이션이 종료될 때 자동으로 현재 읽던 위치를 기억해 둡니다. 다음 실행 때 읽던 부분을 빠르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텍스트화면에서 메뉴버튼으로 글자크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

박용철(朴龍喆, 1904년 6월 21일 ~ 1938년 5월 12일
한국의 시인이다. 문학평론가, 번역가로도 활동했다. 아호는 용아(龍兒).

전라남도 광산군(현 광주광역시)에서 출생했다. 배재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도쿄 아오야마 학원과 연희전문에서 수학하였다.

일본 유학 중 시인 김영랑과 교류하며 1930년 《시문학》을 함께 창간해 문학에 입문하였다. 1931년 《월간문학》, 1934년 《문학》을 창간하여 순수문학 계열에서 활동했다. "나 두 야 간다/나의 이 젊은 나이를/눈물로야 보낼거냐/나 두 야 가련다"로 시작되는 대표작 〈떠나가는 배〉 등 시작품은 초기에 많이 발표했고, 이후로는 주로 극예술연구회의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해외 시와 희곡을 번역하고 평론을 발표하는 방향으로 관심을 돌렸다.

1938년 결핵으로 요절하여 자신의 작품집은 생전에 내보지 못했다. 박용철이 사망하고 1년 뒤에 《박용철전집》이 시문학사에서 간행되었다. 전집의 전체 내용 중 번역이 차지하는 부분이 절반이 넘어, 박용철의 번역 문학에 대한 관심을 알 수 있다. 괴테, 하이네, 릴케 등 독일 시인의 시를 많이 번역했다. 번역 희곡으로는 셰익스피어의 《베니스의 상인》, 입센의 《인형의 집》 등이 있다. 극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며 번역한 작품들이다.

박용철은 1930년대 문단에서 임화와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으로 대표되는 경향파 리얼리즘 문학, 김기림으로 대표되는 모더니즘 문학과 대립하여 순수문학이라는 하나의 흐름을 이끌었다. 김영랑, 정지용, 신석정, 이하윤 등이 박용철과 함께 순수시를 옹호하는 시문학파 시인들이다. 박용철의 시는 대체로 김영랑이나 정지용의 시에 비하면 시어가 맑지도 밝지도 못한 결함이 있지만, 그의 서정시의 밑바닥에는 사상성이나 민족의식 같은 것이 깔려 있어, 그 점이 김영랑, 정지용의 시에서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특색이라는 평가가 있다. 그의 시는 릴케와 키에르케고르의 영향을 받아 회의·모색·상징 등이 그 주조를 이루었다.

광주에 생가가 보존되어 있고 광주공원에는 〈떠나가는 배〉가 새겨진 시비도 건립되어 있다.


------

작가 소개와 작품 소개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는 위키백과 "박용철" 항목의 역사를 참고해 주십시오.

User reviews of 박용철 시집
Write the first review for this app!
Android Market Comments
No comments in the Android market y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