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준 소설집

이태준 소설집


한국의 모파상이라 불리는 상허 이태준의 문집입니다.
장편소설인 농토와 단편소설들이 실려있습니다.

-------

Powered by 3rdpub!

'3rdpub'으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책을 볼 수 있습니다.

커버/목록 선택으로 원하는 연재분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텍스트화면에서 메뉴버튼으로 글자크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

이태준(李泰俊, 1904년 11월 4일 ~ ? )
한국의 소설가이다. 아호는 상허(尙虛), 별명은 한국의 모파상이다.

생애
일제강점기 활동
1904년 강원도 철원군에서 태어났다. 휘문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상지대학교에서 수학했다.
1925년 단편 〈오몽녀〉로 데뷔하였으며, 잡지 《개벽》 등 여러 언론사에서 기자로 일하면서 구인회 동인과 문학잡지 《문장》 출간 등으로 순문학 계열에서 활동했다.
작품의 경향은 지식인의 고뇌를 그린 작품이 많고, 세련된 문장으로 1930년대 소설계를 대표하는 작가이다. 특히 단편 소설의 완성도가 높다하여 한국의 모파상이라고도 불린다.
1930년대에는 조선중앙일보 기자로 활동, 이상의 천재성에 주목해 그에게 시를 쓸 것을 권유하였다. 당시 조선중앙일보 사장 여운형에게 부탁해서 이상의 시를 신문에 내도록 도와주었는데그렇게 해서 나온 시가 오감도이다.
박태원과 조용만 등 비롯하여 절친한 구인회 동료들이 친일 작품을 창작하던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낙향하여 철원에 거주하면서 작품 활동을 하지 않아, 친일행적 논란에서 자유로운 많지 않은 작가들 중 하나이다.

광복 이후 활동
광복 후에는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의 경향파 문학과는 거리를 두었던 이전까지의 작품 경향과는 달리 조선문학가동맹과 민주주의민족전선 등 좌파 계열에서 활동했으며, 한국 전쟁 이전인 1946년 경에 월북하였기에 이후 북한에서의 행적이나 세상을 떠난 시기가 분명히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에서 이태준은 김일성을 영웅화 하라는 노동당의 지시를 정면으로 비판,거부했다는 이유로 숙청당한것으로 알려졌다.
1956년 경 숙청되어 함경남도, 강원도로 좌천되었다는 설이 있으며, 사망 시기도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다양한 설이 있다. 2000년대 들어 탈북 작가인 최진이가 이태준의 딸들이 쓴 일기를 보았다며 이들의 가족사를 증언한 바 있다.
현재까지 대한민국에 알려진 그의 마지막 행적은 66살이던 1969년 강원도 장동탄광 노동자 지구에서 사회보장으로 부부가 함께 살고 있는 모습밖에 알려져 있을뿐이다.
생가는 소실되었으나 생가터가 철원의 민간인 통제 구역 내에 소재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거주하던 성북구의 자택은 서울시 민속자료 제11호로 지정되어 있다. 지금은 1999년 외종손녀 조상명이 1933년 이태준이 지은 당호인 수연산방을 내걸고 찻집을 열었다.

------

작가 소개와 작품 소개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는 위키백과 "이태준" 항목의 역사를 참고해 주십시오.
Add to list
Free
76
3.8
User ratings
22
Installs
10,000+
Concerns
0
File size
622 kb
Screenshots
Screenshot of 이태준 소설집 Screenshot of 이태준 소설집

About 이태준 소설집
한국의 모파상이라 불리는 상허 이태준의 문집입니다.
장편소설인 농토와 단편소설들이 실려있습니다.

-------

Powered by 3rdpub!

'3rdpub'으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책을 볼 수 있습니다.

커버/목록 선택으로 원하는 연재분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텍스트화면에서 메뉴버튼으로 글자크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

이태준(李泰俊, 1904년 11월 4일 ~ ? )
한국의 소설가이다. 아호는 상허(尙虛), 별명은 한국의 모파상이다.

생애
일제강점기 활동
1904년 강원도 철원군에서 태어났다. 휘문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상지대학교에서 수학했다.
1925년 단편 〈오몽녀〉로 데뷔하였으며, 잡지 《개벽》 등 여러 언론사에서 기자로 일하면서 구인회 동인과 문학잡지 《문장》 출간 등으로 순문학 계열에서 활동했다.
작품의 경향은 지식인의 고뇌를 그린 작품이 많고, 세련된 문장으로 1930년대 소설계를 대표하는 작가이다. 특히 단편 소설의 완성도가 높다하여 한국의 모파상이라고도 불린다.
1930년대에는 조선중앙일보 기자로 활동, 이상의 천재성에 주목해 그에게 시를 쓸 것을 권유하였다. 당시 조선중앙일보 사장 여운형에게 부탁해서 이상의 시를 신문에 내도록 도와주었는데그렇게 해서 나온 시가 오감도이다.
박태원과 조용만 등 비롯하여 절친한 구인회 동료들이 친일 작품을 창작하던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낙향하여 철원에 거주하면서 작품 활동을 하지 않아, 친일행적 논란에서 자유로운 많지 않은 작가들 중 하나이다.

광복 이후 활동
광복 후에는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의 경향파 문학과는 거리를 두었던 이전까지의 작품 경향과는 달리 조선문학가동맹과 민주주의민족전선 등 좌파 계열에서 활동했으며, 한국 전쟁 이전인 1946년 경에 월북하였기에 이후 북한에서의 행적이나 세상을 떠난 시기가 분명히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에서 이태준은 김일성을 영웅화 하라는 노동당의 지시를 정면으로 비판,거부했다는 이유로 숙청당한것으로 알려졌다.
1956년 경 숙청되어 함경남도, 강원도로 좌천되었다는 설이 있으며, 사망 시기도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다양한 설이 있다. 2000년대 들어 탈북 작가인 최진이가 이태준의 딸들이 쓴 일기를 보았다며 이들의 가족사를 증언한 바 있다.
현재까지 대한민국에 알려진 그의 마지막 행적은 66살이던 1969년 강원도 장동탄광 노동자 지구에서 사회보장으로 부부가 함께 살고 있는 모습밖에 알려져 있을뿐이다.
생가는 소실되었으나 생가터가 철원의 민간인 통제 구역 내에 소재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거주하던 성북구의 자택은 서울시 민속자료 제11호로 지정되어 있다. 지금은 1999년 외종손녀 조상명이 1933년 이태준이 지은 당호인 수연산방을 내걸고 찻집을 열었다.

------

작가 소개와 작품 소개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는 위키백과 "이태준" 항목의 역사를 참고해 주십시오.

User reviews of 이태준 소설집
Write the first review for this app!
Android Market Comments
No comments in the Android market yet